매주 금요일 새로운 미술계 뉴스와 전시 소식을 알려드립니다.
keblic_icon
케블릭 로고
케블릭은 스케치북(sketchbook)과 퍼블릭(public)의 합성어로
미술계와 관련있는 공공의 정보를 제공하는 공유 페이지입니다.
무질서한 그래피티의 세계를 껴안는 ‘Beyond the Streets’
  1. URL복사
작성자스케치북  | 20-06-18  | 기자명 : Jon Caramanica

본문

웅장한 규모의 전람회는 그 예술의 선구자, 또는 도발자기도 하다.


4adbab0ce4ad442c0639d74815613404_1592460980_4007.jpg

브루클린에서 열린 그래피티 스트리트 아트전 "Beyond the Streets"에서 2000년에 개최된 푸투라의 회화와 조각. 


그래피티는 결코 한 가지 일만이 아니었다는 것을 기억하는 것이 중요하다. 휘갈겨 쓴 태그가 벽과 기차에 붙은 지 몇 년도 안 돼 낙서는 마케팅, 미술, 정치 등이 되었다. 그 형태는 빠르게 진화하여 널리 퍼졌고, 외부의 정당성과 내부 신뢰도, 무법자와 벌금 사이의 영원한 줄다리기에 포착되었다.

 

"Beyond the Streets"라는 여행 전시회는 두 가지 이야기를 나란히, 그리고 때로는 한꺼번에 말한다. 로저 개스맨이 큐레이팅한 이 빌딩은 브루클린 윌리엄스버그의 거대한 신개발의 두 층을 차지하고 있다. 그래피티나 그래피티를 테마로 놀이공원처럼 서사적이고 주도적인 전시회가 아닌, 역사적 이미지와 현대 미술, 초식화된 추상화와 직감 수준의 직설적인 직설성을 통해 운동의 많은 지류들, 심지어 서로 모순되는 점이라도 전부 포용하고 있다.

 

‘Beyond the Streets’는 반대와 환영 사이에서 맥락이 움직이고 있을 때 그래피티 충동의 의미가 어떻게 변하는지 평가하는 데 제격이다. 이 쇼에 대한 가장 놀라운 공헌은 일련의 생활환경이다. 토드 제임스의 "반달의 침실"은 상상의 그래피티 작가의 사적인 공간을 차지하고 있는 전시장이다. 작은 조각들이 모든 표면을 덮고 있어 예술적 충동의 내부성, 그래피티의 공개성, 그리고 그것을 억제하려는 외부인들의 욕구 사이의 긴장감을 포착하고 있다. 그 바로 뒤에, 타투 아티스트 버트 크락과 알렉시스 로스가 타투 플래시 시트로 전면을 장식했는데, 이것은 무법자와 가족의 혼합물로, 때로는 타투 시술소가 되기도 합니다.


4adbab0ce4ad442c0639d74815613404_1592461021_6514.jpg

1970년대 후반과 1980년대 초반, 헨리 찰판은 뉴욕 지하철에서 그라피티를 촬영했다.


4adbab0ce4ad442c0639d74815613404_1592461112_6757.jpg

토드 제임스의 "반달의 침실"은 상상 속의 그래피티 작가의 사적인 공간을 담고 있는 전시장이다.


물론 위대한 크래피티들 중 많은 것들이 오래되었다. 여기 있는 헨리 찰판트의 사진들은 예술과 역사적 기록 둘의 역할을 전부 한다. 하지만 이 쇼에서 가장 자극적인 작품들 중 일부는 그래피티가 글자와 형태를 훨씬 넘어 진화했음을 암시한다. 건설현장을 잘라낸 듯한 스크랩된 호세 팔라의 독자적인 돌담을 포함해서 말이다. 그들은 도시 붕괴 그 자체, 즉 도시가 층을 얻고 층을 쌓고 그것의 과거가 항상 현재 밑바닥에서 내다보는 방식이 본질적으로 그래피티라고 제안한다.


그래피티도 직업이다. 특히 이 전시회의 후반부는 그래피티가 마케팅과 조화를 이루게 된 방식을 인정하는데, 이것이 바로 그곳에서 제스처가 말하는 가장 큰 주제이다. 카탈로그에 따르면, 크레이그 코스텔로의 드립 아트 우체통이나 KATU의 스프레이 캔을 사용하는 드론이 그린 미소들이 그의 공공장소 침입보다 덜 자극적이다.


4adbab0ce4ad442c0639d74815613404_1592461160_5807.jpg

호세 팔라의 조각과 그림들.


한때 거의 모든 곳에서 퇴짜를 맞았던 그래피티는 이제 거의 모든 곳에서 환영을 받고 있다. 다른 예술 관행, 다른 매체, 다른 철학 영역. 이 쇼에서 그의 "포인트맨" 조각품들 중 하나와 몇몇 그림들로 대표되는 후투라 2000의 경력을 보아라. 최근에 메츠와 협력한 사람, 그리고 버질 아블로(그 자신은 그래피티스트의 일종이다.)와도 협력한 사람이다. 하지만 아마도 그것은 1980년대 초에서 중반까지의 상점 정문에 전시된 사진들이 화려한 벽화로 변해버린 것과 크게 다르지 않을 것이다. , 그래피티가 테러 뿐 아니라 포용하기도 하는 것이다.



출처 | New York Times 

원글 | https://www.nytimes.com/2019/08/22/arts/design/beyond-the-streets-graffiti.html 

에디터 | 송도예